복숭아와 망고

조선에서의 당건설경험을 알기 위하여 아프리카의 기네 통일진보당대표단이 평양에 왔을 때였다.

김일성주석께서는 1993년 5월18일 대표단을 접견하시였다.

접견석상에서 단장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였다.

《요즘 서방에서 우리들에게 다당제를 강요하고있습니다. 주석동지께서는 조선로동당을 어떻게 건설하시였습니까? 집권당은 어떻게 건설해야 리상적입니까?》

주석께서는 잠시 방안을 둘러보시더니 면담탁우에 놓인 복숭아를 손에드시고 당은 철저하게 복숭아처럼 만들어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아니 복숭아처럼 말입니까?》

단장은 의아해하며 복숭아를 넋없이 바라보았다.

주석께서는 손에 드신 복숭아를 가리키시며 수령, 당, 대중의 일심단결을 이룩해야 혁명과 건설을 잘해나갈수 있다, 이 복숭아에 비유하면 살은 인민대중이고 씨는 당이며 씨속에 있는 알은 수령과 같다고 하시였다.

단장은 비유가 하도 신통하여 대번에 리해가 되는듯 머리를 끄덕이였다.

《알겠습니다. 주석동지》

단장은 그이께 이렇게 말씀올리고는 복숭아를 들고 연방 머리를 끄덕이였다.

주석께서는 그가 조선의 복숭아와 비슷하게 생긴 씨속이 없는 과일인 아프리카의 망고를 생각하는것 같으시여 씨속이 없는 아프리카의 망고처럼 핵이 없는 단결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씀하시였다.

씨속이 없는 망고를 생각하고있던 단장은 자기의 속마음을 들여다보시는데 놀라 자리에서 엉거주춤 일어서기까지 하였다.

그리고 복숭아를 들고 혼자처럼 되뇌이였다.

《씨속이 있는 조선의 복숭아와 씨속이 없는 아프리카의 망고 …》

그는 그이의 설득력있는 몇마디의 말씀에서 당건설사상리론의 심오한 진리를 깨닫고 기쁨에 넘쳐 말씀드리였다.

《주석동지께서 내놓으신 당건설리론이야말로 모든 나라 당들이 따라배워야 할 독창적이고 위대한 사상리론입니다. 저는 돌아가면 조선의 복숭아처럼 당을 건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