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를 만들어도 품을 들이도록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주체107(2018)년 7월에 원산영예군인가방공장을 현지지도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혁명의 믿음직한 계승자로 키우는것은 우리 당의 일관한 방침이라고, 우리 당이 후대교육중시사상을 제시하고 그처럼 어려운 조건에서도 온 나라 학생들에게 학용품과 가방, 교복을 마련해주기 위하여 투쟁하고있는것은 그들이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의 혜택을 마음껏 누리며 세상에 부럼없이 나라의 역군으로 자라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말씀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앞으로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이 우리의것을 쓰도록 하여야 한다고, 후대교육사업에 필요한것은 국가에서 부담하여서라도 모두 해결해주어야 한다고 하시면서 그렇게 하는것은 아이들에게 어려서부터 애국의 마음을 키워주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일군들은 당의 의도를 명심하고 학생가방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품을 들여 책임적으로 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학생가방을 어머니의 심정으로 만들도록 하여야 한다고, 자식에게 제일 좋은 가방을 메워주고싶어하는것은 모든 부모들의 한결같은 심정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한개의 학생가방을 만들어도 자기 자식의 어깨에 메워줄 가방을 만드는 심정으로 품들여 만들어야 한다는것이 당의 뜻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또한 공장종업원들의 대다수가 영예군인들인것만큼 그들에게 훌륭한 생활환경과 생산조건, 생활조건을 보장해주어야 한다고 하시면서 조국보위의 그 정신으로 일하는 우리 영예군인들을 사회적으로 내세워주고 우대해주며 생활을 잘 돌봐주어 그들이 후대들을 위한 사업에 뜨거운 마음을 보람있게 바칠수 있게 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현지지도를 받은 원산영예군인가방공장에서는 맵시있고 질좋은 학생가방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혁신의 불바람이 일어나게 되였다.